열도의 여중생 탈의실 도촬 증거 인멸 수준.jpg

372f1a7cda557262c046ab6385f27e46

 

 

 

이틀 전, 일본에서 일어난 일이다.

어떤 여자 중학교 탈의실에 몰래 카메라가 설치되있는 걸 여학생이 발견.

여학생은 담임 선생님에게 카메라가 발견됐다는 걸 알렸다.

담임은 그 날 교무 회의에서 카메라가 발견됐다는 걸 동료 교사들에게 밝혔다.

그러자 해당 중학교 학생 지도 주임 선생(52살)이 불같이 화를 내면서,

감히 내가 있는 학교에서 이런 일이 벌어지다니!!

내가 학교와 학생들을 지키겠다!!

전부 나한테 맡겨라!!!

이렇게 소리치며 카메라를 발로 밟아 부쉈다.

동료 교사들이 제지했음에도 불구하고 학생 지도 주임은 카메라를 부수는 걸 멈추지 않았다.

끝내 메모리 카드까지 꺼내 꼼꼼하게 잘게 다진 뒤에야 광분을 멈췄다.

이 행동을 이상하게 생각한 동료 교사의 신고에 의해 학생 주임은 경찰에게 끌려갔다.

그리고 다음날인 9월 8일, 탈의실에 침입해 도촬 카메라를 설치한 경위를 자백하고 체포됐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