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 호객행위

야 너 옷사러 왔지

야 너 옷사러 온거 맞아 아니야

맞지?

맞잖아 맞아 아니야

일로와봐 잠깐만

아니 잠깐만 잠깐만 안사도 돼 안사도 돼 일단 와

형이 궁금한게 있어서 그래

그래 와봐 일단 와봐

몇살이야? 몇살?

17? 열일곱? 열일곱? 진짜?

어디 살어

아 xx 산다고

그럴거 같더라 형이 여기서 3년 옷장사 했는데

옷 입는거 대충 봐도 어느 동네사나 그거 보여 형은

형이 하 진짜 형이 내가 열일곱살일 때 딱 그때 생각나서

너한테 딱 어울리는거 하나 있어 그거 일단 한번 봐봐

보여줄게 기다려봐

혁아 어제 들어온 그거 갖고 와봐

아니 그거 말고. 어 그 젖소무늬.

야 이게 진짜로. 너는 운이 좋은게

진짜 이게 거짓말 안하고 어제 들어왔어 어제.

그저께도 아니고 어제. 어제야. 냄새 맡아봐

새옷냄새 나지 맞지 그치 맞아 아니야 형 거짓말 안해. 3년 했어 여기서

알 사람 다 알어..형 존나 유명해..솔직히 내가 어린나이에 옷장사 시작해갖고

여기서 진짜 3년동안..진짜 존나 열심히 일 해갖고….내 가게 내가 가지게 된거고..

일단 한번 입어봐봐 형이 옷 보는 눈이랑 몸 보는 눈이 존나 좋아

일단 입어. 입고 말하자. 입고.

-입었음-

야 혁아 봐봐

어떻냐 니가 보기에는 존나 이거는 형이 내가 아니 혁아 가만있어봐

야 너는 형이 볼 때 여기 이 옷이 너가 소화하기에 약~간

진짜 약간 쪼끔 모자르다 왜냐면은

이게 존나 밝은 톤인데 니 안경 색깔이 이렇고 니 신발 색깔이 이렇고 저렇고해서

존나 안맞아..너한테 좀 어울리게 코디 해 주고 싶어서 그러는데..

혁아 그 바지 갖고와봐. 그거. 어. 돌청.

야 일단 저기 뭐냐 이건 바지니까 일단 저기서 안보이는데서 커튼 칠 테니까

거기서 갈아입고 나와봐

-갈아입음-

아 이제 오 이제 좀 이제 이렇게 입으니깐, 좀 괜찮네 사네 이게.

아 근데 진짜 아쉬운게 팔목부분이 좀 빈약한 그게 있는데

형이, 여기서 3년 옷장사 하면서 깨달은 그 노하우가 뭐냐면요

옷은 옷이 다가 아니야..악세서리가 진짜..

하다못해 반지라도 있어야겠더라..근데 너는 악세서리가

없네요? 안경 밖에 없네 아 씨 그러면은..가만있어봐

어 이거 이거다. 이거 너 메탈릭소재 요새 존나 잘 나가는거 아냐? 알어? 오 씨발

너는 형이 봤을때 진짜 좀 타고난 패션감각은 존나 좀 있고

몸도 너는 선천적으로 예뻐. 예뻐서..다 잘어울리는데 그게 존나 문제인게

니가, 입을줄을 몰라.지금. 모른단말야. 니가.

이게 이렇게 이쪽 오른쪽 팔목에다가 이렇게

어 그렇치..메탈릭이라 좀 차갑긴한데

인제 거울봐봐. 니가 아까 들어왓던 그 모습 그때하고

지금하고 한번 비교해봐

-거울봄-

어때 존나 차이나지 존나 지금 존나 맘에 들지 니 모습 이대로 그대로

형이 왠만해서는요 잘 뭐냐 말 안걸고 잘 안팔어

나는 내가 여기서 3년 장사하면서 내 신념이, 내가 팔고싶지 않은 사람에게는 팔지 말자 이거야 내가 정한 상도야

근데 너는 형이..보니깐 그냥 내 옛날 생각도 나고

또 열일곱살이라니깐 존나 그냥 동생같고..

동네도 xx산다며..형이 예전에 거기서 잠깐 장사도 했었어..

그래서 존나 좀 정감이 가..오늘 원래 휴일이라 오픈 안하려고 했는데

형이 너 만날라고 가게 오픈했나보다 진짜..존나 이건 진짜 운명이야 운명

어 잠깐만 혁아 계산서 갖고와봐

다해서 얼마냐면 젖소무늬 상의가 9만원이고

70년대풍 돌청이…12만 5천원인데 아 형이 씨발 이건 내가 깎아준다 이건 내가 11만원까지 해 줄게

그리고 팔찌가..7만원인데..그냥 뭐 들여온값만 받자 6만 5천원 너는 존나 정감가서 깎아준다

다해서 얼마냐면 26만 5천원. 형이 그래도 2만원 할인 해 준거야

니가 동대문 여기 상가를 다 안가봐서 잘 모르겠지만 형 가게가 진짜 존나 싼거야

진짜 존나 싸다. 정말.

-안산다고함-

안산다고?

안사?

아 진짜?

진짜로? 내가 휴일인데 가게문 열었는데 진짜?

진짜로? 안사? 진짜?

형이 2만원 할인해줬는데?

아 알았어 내가 3만원 깎아준다.

진짜. 교통비도 다 뺀거야 이거는.

남는게 없어 형이.

안산다고?

내가 진짜 여기서 3년 옷장사 하면서

진짜 존나 정감가는 애 하나 만나서 팔겠다고 내가 3만원까지 까지면서 파는데

존나 실망스럽네 씨X

아 씨X 진짜 존나 진짜 장사하기 존나 싫어지네 야 혁아 가게문 닫아라 씨X 오늘 장사 끝내 그냥 끝내

아 존나 좆같네 진짜로..

아니 니가 X같다는게 아니고..

형이 씨X..솔직히 없는말 하는게 아니잖아 지금..

형이..응?

니가 동대문 상가 다 돌아봐

여기만한데 없어

너 덤태기 존나 쓴다고.

형이 여기서 아예 한번에 그거 방지해주는거야

진짜 존나 싸게 주는거야 지금 이거 옷

니가 존나 몰라서 그래 지금 어?

아 그래서 안살꺼야 살꺼야

안산다고

돈이 없어서 못사는거야? 말해봐

형이 하나는 빼줄게 그럼 젖소무늬만 사 그럼

돈이 부족한건 아니고

그냥 안사?

안산다고?

아 씨X 진짜 아~씨X X같네 오늘

야 혁아 씨발 문 닫으라고 몇번 말하냐!!

닫어 씨X 오늘 장사 안해!!

야 너 그리고 니 바지 그거 가격표 언제 뗐냐

니가 입다 빠졌냐?

아 씨X 진짜 야 그건 가격표 빠지면 못판다고 그거는

그거는 니가 책임져라. 어? 알았냐?

열일곱살이라며 알건 다 알거 아냐

바지는 니가 책임을 지시라고. 어?

아 씨X 너 존나 진짜 야 너 아 X같네

너 진짜 쳐 맞을래?

맞을래 진짜?

아 X같네 오늘

-바지 산다고 함-

아~ 씨X 진짜 바지 하나 파는데 진짜 X같게 하네 기분

아 씨X. 너는 내가 기분 같아선 할인 안 해주고 싶은데

씨X 형이 남자 대 남자로 말한거니까 그냥 내가 첨 말했던 그대로 내가 할인 해줄게 어?

존나..아…진짜 넌 이거 집에 가서 입으면서 내 생각 꼭 해라 엉?

알았냐? 그리고 그렇게 살면 안된다. 그거 장사꾼한테 존나 못할짓이야.

혁아 계산하고 거스름 돈 주고 보내라 아 씨X 난 밥이나 먹어야겠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