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이섬 소유주에 대해 araboja

1245832656_w300-h398.jpg DSC_3032.jpg NISI20150929_0005956494_web.jpg PYH2014072809910006200_P2.jpg 교수연찬회-남이섬%20004_09828183831.jpghttp://cache.ilbe.com/type=
BGM정보 : 브금저장소 – http://bgmstore.net/view/UzHfK

 

 

 

 

1583498_image2_1.jpg

내가 남이섬 근처에서 오래 살아서 몇자적는다

물런 여기 저기서 글을 가지고 온것이니 매끄럽지 못해도 이해를 바란다.

 

남이섬은

강원도 춘천시 남사면에 있는 섬이다. 북한강에 떠 있는 반달 모양의 남이섬은 원래 섬이 아니었으나,

청평댐이 세워지면서 주위가 물에 잠겨 섬이 되었다. . 『강원도 땅이름』에 “경기도 가평군과 춘천시와의 경계를 이루고 있는

북한강 안에 있는

둘레 6㎞,

넓이 13만 7천평의 섬으로 동쪽으로 새덕산, 서쪽으로 불기산, 앞쪽으로는 굽이 도는 북한강 줄기가 어우러진 그림같이 아름다운 섬이다.

남이섬은 경기도 육로를 통해서 입장료를 끊고(행정구역상 경기도 가평) 배를 타고 들어가면 남이섬(행정구역상 강원도) 이라 강원도와

경기도의 지방세 쟁탈전이 몇번 있었던걸로 알고 있다

그래서 강원도에서 강원도쪽으로 길을 내겠다 하여…지방세를 나눈다는둥… 뭐 이런 경우가 예전에 있었던걸로

기억한다.

 

지금도 아래와 같이 강원도 신문에서 나가고 있다

kwnews_co_kr_20160518_171923.jpg

 

 

일단 남이섬은 40년전만해도 골프장이었다

9홀로 만든 골프장 이었지만 결국 문을 닫고 넒은 잔디장으로 꾸며진곳이다.

남이섬.jpg

 

이렇게 보니 그럴싸 하지??

나도 어릴적 들은적은 있었는데 항공 사진으로 보니 정말 그러네~

 

daum_net_20160518_171715.jpg

 

남이섬__info956cizoq48.jpg

 

 

남이섬은

 

예전에도 mt등으로 유명했지만 겨울연가로 대박을 친곳이다

지금도 일본 애들이 어마어마 하게들 놀러들 온다.

 

DSC_6312.jpg

2.jpg200412250082_01.jpg

그럼 남이섬은 누구의 소유주일까?

나라땅일까?

 

이제 본론으로 들어간다

 

강원도 춘천(가평)의 남이섬은 민웅기씨의 소유이며(주식회사 남이섬 대주주), 그는 친일거두 민족반역자 민영휘의 증손이다.

 

 

김은호그림-민영휘초상.jpgo_19t59alg81elldvg1n3tgc6jlac.jpg

민영휘.jpg

 

민영휘는 고종때 평안감사를 하면서 백성들의 재산을 갈취한 탐관오리였으며 한일합병에 협력한 공으로 일제조선총독부로부터 작위를 받아

일제강점기하 조선최고의 갑부로 귀족생활한 친일 권력형 부정축재자이다.BA7lTKXCAAAWjt2.jpgl1hbCoS.jpg

또한 민영휘는 바로 휘문학교를 설립했는데, ‘휘문’이라는 학교 이름은 고종황제가 친히 지어주셨다.

현재에는 민영휘의 직계 자손인 민인기 씨가 재단을 운영하고 있다. (그의 형제 민덕기는 풍문학원을 설립, 풍문여고등을 소유하고 있다:

딸 민경현 현 이사장) 그들은 북한강 남이섬과 삼성동 일대 알자배기 땅을 대량 소유하고 있다.

민영휘 자손들은 현재 미국 LA에 대거 살고 있다. 산타모니카, 팰러스버디스 등 부유한 지역에 대 저택과 농장을 소유하며 호화판 생활을 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자손들 대부분 이중국적자들로 일부는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살고 있고 국내에서는 세금 한푼 내지 않는다.

민영휘는 1884년에는 김옥균의 갑신정변을 진압했고, 1894년에는 동학농민항쟁을 진압했다. 임오군란 때 탐관오리로 단죄되어 유배되었다가

국권피탈 후 일본총독부로부터 작위를 받았다. 대표적 식민은행인 천일은행(상업은행 이후 우리은행의 전신)과 휘문학교를 설립하였다.

일제의 토지강탈에 앞장서 수많은 동포들이 토지를 잃고 먹고 살기위해 만주와 연해주로 방랑하게 만들었다.

이들 중 일부는 중앙아시아로 강제이주당해 고려인이 되었다.

민영휘는 명성황후의 친척으로 명성황후의 비밀회계장부를 관리했었다. 명성황후가 일본 자객들에게 시해를 당한 후 명성황후의 재산이

민영휘의 손으로 굴러들어갔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후 민영휘의 손자인 민병도가 한국은행장에서 퇴직한 후 남이섬을 구입해 유원지로 만들었다. 민병도는 직접 일제로부터 재산을 받지는 않았으나

국방헌금을 내는등의 친일 활동을 했다.

민병도의 재산 또한 상당수가 민영휘 일가가 일제로부터 받은 재산에서 기인한 것이기 때문에 남이섬도 친일재산으로 보아 회수하려고 한

적도 있었으나 (친일반민족행위자재산조사위원회 ) 민병도가 1970년에 이미 법인을 설립했기 때문에 회수가 되지 않았다.

(관련기사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69&aid=0000081196)

남이섬의 이름이 ‘남이섬’인 이유는 그곳에 남이장군의 묘가 있기 때문인데 남이장군의 실제 묘는 경기도 화성에 있다 (이곳은 가짜 허묘)

남이장군의 묘라고 사칭하여 관광객을 끌어 당기는 셈이다.

우리는 오늘도 ‘겨울연가’의 준상을 상상하며 남이섬에 가서 돈을 쓰고온다. (매년 약 260만명이 만원씩을 입장료로 내면서) 개인소유이기때문에

그렇게 열심히 입장료와 바가지 물가를 덮어씌우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한해에 260만명이 내는 그 대부분의 수입(약260억)이 친일파의 후손에게

가는 꼴이다. ‘남이’라는 이름을 도용당한 남이장군이 통곡할 노릇이다!

 

자…남이섬 가야겠냐? 안가야겠냐?

 
지금 까지 허접한 araboja 였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