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상 정호영 ‘학력’ 위조해 사기행각

경찰의 군 무기납품 비리 수사가 당시 정권의 주요 실세로까지 번지는 등일파만파로 확대되고 있다.방산업체인 H사 전 사장 정호영(49)씨로부터 군 획득사업의 최고전문가인이원형(57ㆍ구속) 전 국방품질관리소장이 뇌물을 받아 구속된 데 이어 열린우리당 천용택(66) 의원까지 금품을 받은 혐의가 포착되면서 ‘정호영게이트’로 비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 때문에 경찰의 수사 상황에 따라서는 과거 국민의 정부 시절의 ‘군 무기 게이트’로 번질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경찰의 소환 통보를 받은 천 의원은 12일 출두하지 않았으나 경찰은 다음주중 재소환한다는 계획이다. 경찰은 정씨로부터 “국방부장관 출신인 천의원에게 미리 인사를 해두면 납품 등에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해 2000년6월께 수천만대의 돈을 줬다”는 진술을 확보해 놓은 상태다.경찰은 국방장관, 국정원장과 국회 국방위원장을 지낸 막강한 실세였던천 의원측이 뇌물을 받고 오리콘포 성능개량사업 등과 관련해 정씨의 청탁을 받아들여 당시 국방장관 등 군 수뇌부에 압력을 행사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특히 경찰은 당시 국회 국방위 소속 의원이 18명이었던점으로 미뤄, 천 의원외에도 다른 의원들을 상대로 로비를 했을 가능성에대해서도 주목하고 있다.이와 함께 정씨가 이 전 소장 외에도 당시 국방부 획득정책 라인에 있었던획득실장이나, 국방장관 등에게도 뇌물을 건네거나 이 전 소장이 상납했을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 경찰이 정씨의 계좌 5,6개에 대해 추가 추적조사를 벌이고 있어 수사결과에 따라서는 당시 또 다른 군수뇌부와 국회 국방위 의원들의 연루사실이 드러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경찰 관계자는 “정씨가 당시 정권 실세들과도 친분이 두터웠다는 이야기가 파다하다”며 “정씨가 이 전 소장과 천 의원 외에도 각종 군납과 관련해 광범위하게 로비를 했을 가능성이 있어 이 부분에 대해 집중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한편 이 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이날 공격용 헬기 사업 선정이나 납품사업과 관련해 이 전 소장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아파치 헬기중개업체 A사 대표 이모(63)씨와 정밀유도 케이블 납품사업의 편의를 봐달라며 방산업체 Y사 대표 김모(63)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이씨는 1999년1월부터 2000년 4월까지 3차례 이 전 소장에게 수표와 헬스크럽 회원권 등 총 1,70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건넨 혐의며, 김씨는 지난해 6월부터 7차례에 걸쳐 3,400만원을 준 혐의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2&aid=0000007949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2&aid=0000007949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38&aid=0000211476

http://flash24.dreamx.com/g4/bbs/board.php?bo_table=humor&wr_id=64626

이분 남편 ㅋ

학력위조에 무기상ㅋㅋ

51년생임 ㅋㅋ

지금 66살 ㅋㅋ

대학도 미국에 나왔다던데 증거는 없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솔직히 한편으론 대단함 오로지 입으로만 저 자리까지 올라갔으니 배운것도 없는데 ㄷㄷ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