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못 하는 일본’..20대女 80% 미혼

82aa6186d1d8dab135b8a6fe7ea99147.gif

[이데일리 채상우 기자] 일본 청년층의 고용불안이 출산율을 떨어트려 결과적으로 경제에 부담이 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현지시간) 모리 마사코(森雅子) 저출산ㆍ소비자 담당 장관과의 인터뷰를 통해 일본의 결혼율 감소가 사회적인 문제로 떠오르고 있으며 저출산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지적했다.

일본 국무조정실이 지난 2012년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일본의 20대 가운데 미혼 남성은 70%였으며, 미혼 여성은 80%에 달했다. 모리 마사코 장관은 이런 낮은 결혼율의 원인으로 경제적 불안정을 꼽았다. 일본 후생노동성이 발표한 지난해 비정규직 근로자 비율은 36.7%에 달한다. 근로자 셋 중 한명은 비정규직인 셈이다.

모리 장관은 “정규직 일자리를 통해 안정적인 수입 기반을 만들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일본 여성들이 결혼을 하면 직장을 떠나야 하는 사회 구조도 꼬집었다. 모리 장관은 “많은 일본 여성들이 결혼 또는 출산을 하는 동시에 직장을 그만두게 된다”며 “출산 휴가 등이 있다 해도 근본적인 직장과 가정 사이에 발생하는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모리 장관은 결국 이런 결혼율 감소가 저출산으로 이어진다고 우려했다. 결혼을 해야 아이를 낳을 수 있는 것이 사회 통념인 일본에서 결혼은 곧 출산과 직결되기 때문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지난달 16일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월드팩트북(The World Factbook)에 따르면 일본의 합계출산율 (여자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은 1.40명에 불과했다.

그는 정부가 ‘아베노믹스’로 불리는 일본의 경제 정책에 ‘베이비노믹스’라는 결혼과 가정을 위한 경제 정책이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