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이 불황이 개좆같은 이유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올 7월부터 조선소가 있는 경남 거제로 내려가면 비서가 운전하는 국산 경차를 이용합니다. 올해 수조원대의 손실이 발생하자 비용 절감 차원에서 국산 고급 세단 에쿠스를 모닝으로 바꾼 겁니다. 거제에 근무하는 임원 50여명도 중·대형 자동차를 모두 경차로 바꿨죠. 서울 중구 본사에서 일하는 10여명의 임원만 해외 선주 영접 용도로 중·대형차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뉴스 TALK] 대우조선 임원들 국산 輕車 '모닝' 타는 까닭은

대우조선해양은 본사 13층에 있던 별도 임원실도 없애고 상무급 임원은 자신이 관할하는 부서에서 근무토록 했습니다. 컬러 프린터 사용을 자제하고 문서 출력 없이 이메일로 보고하라는 지시도 떨어졌습니다. 일부에선 “불필요한 쇼를 하는 것 아니냐”는 불만을 표시합니다. 하지만 이런 목소리는 “회사가 창사 이래 최대 위기인데, 한 푼이라도 줄이는 게 당연하다”는 명분 앞에 힘을 잃고 있습니다.

올해 대규모 적자가 예상되는 다른 조선기업도 비슷합니다. 현대중공업은 권오갑 사장을 비롯한 전 임원이 항공편을 이용할 때 비즈니스석 대신 이코노미석을 타며 복지 차원에서 운영하던 대리운전비 지원 제도는 폐지했습니다.

실적은 괜찮은데도 미리 허리띠를 졸라매는 기업도 있습니다.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이 기대되는 SK하이닉스는 최고경영진이 최근 “올해 예산안을 참고하지 말고 ‘제로 베이스’에서 내년 예산안을 수립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합니다. 올 3분기에 7조원대의 영업이익을 낸 삼성전자도 해외 출장 자제, 휴가 사용 확대 같은 비용 절감 프로그램을 가동 중입니다.

상당수 기업이 ‘마른 수건 다시 짜기’식 비용 절감에 나서면서 가장 큰 피해를 보는 곳은 대기업 지방 사업장 인근 식당가입니다. 손님이 없어 죽을 맛이라고 합니다. 하루빨리 경기가 좋아져 다시 활기가 넘치길 고대합니다.

 

출처: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5/10/28/2015102804301.html

 

 

내가 2000-2010시즌에 현대중공업에 있었었는데

 

이당시 조선업 호황이었다  .. 더불어 금속노조도 호황이었지  이때 얘네들이 얼마나 회사경영에 암적인 존재였냐면

 

회사경영하는데 있어 기술투자와 미래투자는 정말  영업이익에 20~30 프로를 투자해도 아깝지 않을정도다 왜냐면 나중에 회사 존치의 문제가 될수있기때문임

 

이때 금속노조에서 회사에 기술투자하는거 너무비싸다고 그돈  금속노조 상여금으로 달라고 존나 고집피움

 

지금은 여론이 금속노조에게 많이 등돌린 상태라 정부나, 여론이 회사측 편을 들어줄수도 있겠지만

 

2000-2010시즌은 노무현정권때 반기업정서가 팽배해서 회사 좆되바란식으로 금속노조편 들어준게 존나많음

 

그러니까 회사는 앞서나갈수있는 기회를 잃어버린거지 이때 경영 제대로만 했다면 이꼴은 안났음

 

그때 사측이랑 노조측이랑 회의 내용중에

 

사측 대표가 : 우리나라처럼 기술을 근본으로 하는 사업들은 기술투자에 막대한 자본을 투자해야한다.

 

노조측: 무슨 기술투자가 필요하냐 이미 선진국수준의 기술을 확보하고있다 .

 

이걸로 존나싸움 미친새끼들

 

기름나오는 나라도 아니고 광물이 넘쳐나는 나라도 아니고 기술갖고 먹고사는나라가 기술투자를 안하면 걍 뒤지겠단건데

 

결국 여론도 안좋고 정부에서도 아무런 반응 없으니까 노조측 손들어주고 매년 파업 파업 파업

 

심지어 파업안하는 년도는 뉴스에서 “요번해에 파업 안한다고” 뉴스감으로 나올정도였음

 

미친 금속노조 노무현 개씨발년들 다뒤져야됨 결국 운지해서 다 뒤져봐야 정신차림 조선새끼들은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