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수로 사는 썰.ssul

20151201_163649.jpg

인천 용현동에 사는

Y양이라고 있다.

백수다.

20151201_163938.jpg

원래 일본어를 전공하고

번역하고 통역하는 일을 했었는데

20151201_163949.jpg

들어가는 회사마다

망했댄다.

20151201_163954.jpg

뭐 그것도

사장 말도 들어봐야

확실한 얘기겠지만ㅋ

20151201_164050.jpg

그러더니

공무원이 되겠단다.

국가는 망할 일이 없으니.

뭐 암튼

20151201_163649.jpg

Y양은

백수다.

하루종일 하는 일이라고는

20151201_163657.jpg

개밥주고

20151201_163701.jpg

개밥 같이 먹고

20151201_163714.jpg

조카 유치원 하원시간에 맞춰

조카 픽업하는 일이 전부이다.

20151201_164054.jpg

예전 리즈시절 때는

각종 준명품과 한정판 제품만 썼는데

20151201_164117.jpg

백수가 되고 나서는

점점 하위호환되는 제품들을 쓰다가

20151201_164103.jpg

돈이 없으니 이제는 그마저도

안 한댄다.

(아니 못 한댄다.)

20151201_164130.jpg

그러다

간만에 가방 하나에 뽐뿌가 왔는데

1448958668339.jpeg

이거.

신품은 구할 수도 없고

돈도 없어서 중고딩나라를 기웃거리다가

20151201_164141.jpg

지난 일요일

용현동에서 계양역까지 가서

미개봉 중고 제품을 6만원 주고 사왔댄다.

20151201_164149.jpg

집에 와서 뿌듯해하고 있는데

갑자기 외출나가셨던 어머니가 들어오더래.

20151201_164154.jpg

그래서

급하게 장농에 숨겼는데

20151201_164201.jpg

엄마한테

바로 걸림ㅋ

20151201_164207.jpg

임기응변으로

20151201_164219.jpg

잘 대처했다~ 생각했는데

20151201_164227.jpg

그마저도 걸려서

더 쳐맞음.

백수는 돈 만원도

눈치보며 쓴다.

(최소한 그래야만 한다. 양심이 있다면.)

b8c2c3bcaede5ca4162a1227245a6ceb.jpg

나 역시 백수다.

내 하루 일과는

20151201_164235.jpg

보통 아침 9시쯤에 눈을 떠서

20151201_164240.jpg

커피 한 잔을 마시고

20151201_164244.jpg

그냥

누워있는다.

정말 아무 것도 안 하고 누워만 있다.

낮잠도 안 잔다. 그냥 누워있다.

누가 카톡으로 연락와서 뭐하냐고 물으면

그냥 숨쉬고 있다고 한다.

상대는 피식거리지만

진짜다.

숨쉬는거 말고는 아무 것도 안 한다.

20151201_164250.jpg

난 pc나 스마트폰으로

게임같은 것도 안 함.

방에 컴퓨터도 없음

2015-12-01 12.42.22.png

레알임.

20151201_164301.jpg

그리고 TV도 잘 안 본다.

유일하게 보는 프로그램이

8시 뉴스데스크 뿐이다.

그렇게 뉴스를 보고

20151201_164305.jpg

또 침대에 누워

이런 저런 생각을 한다.

20151201_164314.jpg

밥도 잘 안 먹는다.

하루종일 한 끼정도 먹는다.

물도 잘 안 마심.

오직 커피만 마신다.

물 대신 커피 마심. 물보다 맛있으니까.

20151201_164318.jpg

하루에 걷는 총 거리가

50걸음이 채 안된다.

그러다보니 다리가 점점 퇴화하는거 같다.

20151201_164324.jpg

그래도 커피는 항상 책상에 앉아서

마시는 편이었는데

요즘은 그마저도 귀찮아

누워서 커피 마시는 스킬을 연마 중이다.

20151201_164244.jpg

그냥 그렇게

하루종일 멍하니 누워서

20151201_164328.jpg

폰으로

일베 좀 보다가

20151201_164335.jpg

가끔 낙서나 하고

그런다.

20151201_164345.jpg

한번은

엄마랑 차를 타고 어디를 가면서

이런저런 얘기를 하다가

예전에 다른 누군가 때문에

열 받았던 일들을 얘기하는데

20151201_164353.jpg

라고 하시더라.

(실제로 엄마가 항상 말씀하시는

엄마의 지론이다. 외울지경.)

20151201_164358.jpg

그게 말은 쉬워도

참 실천하기 쉽지 않은 일이라

그럼 엄마는 화날 때 없냐고 물으니

20151201_164402.jpg

있대.

20151201_164408.jpg

20151201_164415.jpg

그렇다더라.

20151201_164421.jpg

“엄마, 내가 꼭 효도할게.”

20151201_164433.jpg

가끔 댓글 중에

매번 이렇게 종이에다가 하느니

그냥 테블릿 하나 사서

썰 풀라고 하는 게이들이 있던데.

아까 말했지만

내 방에 PC가 없다.

20151201_164438.jpg

PC는 안방에 있는데

20151201_164443.jpg

서른 넘은 백수가

아빠 보는 앞에서 컴퓨터로

낙서나 끄적거리기가

20151201_164447.jpg

쉽지않다.

백수가

보기에는 편해보여도

b8c2c3bcaede5ca4162a1227245a6ceb.jpg

이런 나름의 고충은

다 있다.

백수도 쉽지만은 않다.

20151201_164456.jpg

20151201_164501.jpg

아.. 그렇네.

140dc1a557e73aff5e0f6474fbe5a573.jpg

취업이 되면

이러고 살겠니..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