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압)씨발이 절로 나온 썰.ssul

난 정말

어지간해서는 멘탈이 잘 나가진 않는다.

그리고

비록 돈은 없지만

돈에 비례하여 마음의 여유까지 잃고 싶지는 않아

언제나 넓은 마음으로 여유로운 사람이 되고자

노력하면서 살거든.

20151110_231727.jpg

그런데

그게 쉽지않을 때가 운전할 때인거 같아.

그래도 항상 마인드 컨트롤을 하며

여유를 잃지 않고자 노력하는 편임.

20151110_231752(0).jpg

물론 운전하다보면 가끔씩

정말 너무나도 화나게 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는데

그럴 때는 물이나 음료수 따위를 먹으며

마음을 진정 시키고는 했음.

(그러면 확실히 좀 진정이 되더라.)

그래서 내 차 안에는 언제나

물이나 음료수가 있음.

20151110_231914.jpg

2009년에

사촌형이 결혼하면서

형이 타고 다니던 차를 줬음.

(지금은 폐차함)

20151110_231917.jpg

98년식 마티즈 1 수동 차량이었는데

9만km쯤 탄 차였음.

사촌형이 타이밍벨트까지 싹 다 교환한 상태라

따로 돈 들어갈 것도 없는ㅋ

굳이 하자를 꼽자면

누군가 차에 있던 네비를 훔쳐가느라

열쇠구멍을 가위로 쑤셔서

잠금장치가 고장난 것과 클락션이 안 되는 것 뿐.

나머지는 다 좋았음ㅋ

2015-11-10 23.32.17.png

이게 당시 내 차임.

(폰에 사진이 없어서 싸이월드에 있던 거 스샷함)

광빨 ㅍㅌㅊ?

오래된 싸구려 차였지만

그래도 애정을 갖고 열심히 관리했음ㅋ

오래된 차일수록 깨끗해야 한다는 신념으로

정말 열심히 관리함ㅋ

20151110_231924.jpg

한번은

안양에 사는 또다른 사촌형을 데려다 주고

오는 새벽에

어김없이 세차장엘 갔다.

당시엔 세차하는게 취미였거든ㅋ

2015-11-10 23.42.54.png

인하홈플러스에서

송도고등학교 쪽으로 가는 길에 있는

세차장이었는데

20151110_231930.jpg

난 보통 세차 한번 하면

1시간에서 2시간쯤 하곤 했음.

왁스도 소낙스만 씀ㅋ

(지금 생각해보면 쓸데없는 짓거리)

20151110_231935.jpg

암튼

그렇게 두 시간동안 세차를 하고 나오는데

뒤에서 차가 한 대 달려오더라.

뭐 딱히 진행에 방해가 되진 않았다고 생각하고

길에 진입하는데

20151110_231940.jpg

뒤에서

하이빔을 쏘고 난리를 치더라.

그래서 미안하다고 손을 들었는데도

하이빔쏘고 크락션 누르고 난리더라.

20151110_231950.jpg

그래서

비상등도 켜주면서 미안함을 표시했는데

20151110_231954.jpg

갑자기 내 앞으로

휙~!하고 끼어들더라

( 흰색 아반떼XD에 대포같은 머플러달고

뒤에는 날개까지 달려있더라.)

20151110_231959.jpg

그러더니

내 앞에서 워셔액을 막 뿌려.

운전해 본 게이들은 알겠지만

워셔액 뿌릴 때 구멍 위치가 좀 어긋나 있으면

종종 뒷 차에게까지 워셔액이 튀는 경우가 있음.

20151110_232006.jpg

두 시간 가까이

세차하고 나왔는데

앞 차가 뿌린 워셔액이 튀니까

순간 짜증이 확 나더라.

20151110_232011.jpg

그래서

나도 그 차 앞으로 끼어들어

20151110_232022.jpg

너도 당해보라는 심정으로

워셔액을 막 뿌렸는데

20151110_232032.jpg

워셔액이 없어.

140dc1a557e73aff5e0f6474fbe5a573.jpg

20151110_232043.jpg

뭔가 억울하고

화딱지가 나서

씨발 씨발 거리고 있는데

20151110_232050.jpg

그 차가

내 옆 차선으로 오더라.

20151110_232056.jpg

그리고 보조석 창문이 열리는데

젊은 남자 애 두명이 타고 있더라.

보조석에 앉아있던 애가

테이크아웃 커피를 들고 있었는데

20151110_232107.jpg

그걸

내 차에 확 뿌림!

씨발!!

지금 세차하고 나왔는데!!!

그것도 두 시간동안!!!

20151110_232113.jpg

정말

마음의 여유를 갖고 관대하게 살고자

노력했는데

순간 이성의 끈이 딱 끊기더라.

(물론 걔네랑 싸웠으면 개같이 쳐맞았겠지만

당시엔 그런 걱정도 안됨)

20151110_232202.jpg

그리곤

앞으로 쌩~하고 도망가길래

20151110_232120.jpg

크락션 존나 누르면서

따라가는데

20151110_232127.jpg

크락션이 안 됨.

140dc1a557e73aff5e0f6474fbe5a573.jpg

20151110_232136.jpg

너무 화가 나서

차 안에서 막 소리치면서

(사실 상대에게 들리지도 않는데

차 안에서 막 소리치게 되더라)

20151110_232213.jpg

기어를 바꾸고

20151110_232222.jpg

풀악셀로 밟고

막 쫓아가는데

2015-11-10 23.32.17.png

내 차가 마티즈야!!!

최고속은 130KM쯤인데

문제는

제로백이 1분이야!!!

140dc1a557e73aff5e0f6474fbe5a573.jpg

20151110_232232.jpg

정말 너무나 애정을 쏟았던 차인데

당시엔 내 마티즈의

800cc짜리 심장이

너무나 원망스럽더라ㅠㅠ

20151110_232241.jpg

결국

그 아반떼XD는 날 빽점으로 만들고

유유히 사라짐.

20151110_232245.jpg

그런데, 순간

생각해보니 이 뭔 개짓거리인가 싶더라.

내가 처음에 그 차 앞에 끼어들지 않았으면

벌어지지 않았을 일들이

그거 이겨서 뭐 하겠다고 존심 세우다가

병신짓한거 같아 후회가 되더라.

20151110_232253.jpg

그래서

언제나처럼 마음을 진정 시키고자

당시 차 안에 있던 파워에이드를 찾아

20151110_232258.jpg

한 모금 마시는데

20151110_232303.jpg

파워에이드 안에

담배꽁초가!!!

140dc1a557e73aff5e0f6474fbe5a573.jpg

20151110_232314.jpg

나도 모르게

차 안에 다 뿜어버림.

20151110_232319.jpg

알고보니

안양에사는 사촌형이 안 먹는 건줄 알고

내 파워에이드에다가 담배꽁초 버림.

(안양 BK 싸이코 맞음.ㅇㅇ)

20151110_232324.jpg

그리고

차를 끝차선에 세웠는데

차 안에서는 파워에이드 냄새와 끈적임이 진동하고

차 밖에는 커피 자국이 늘어져 있고.

정말 힘들게 세차했는데.

고등학교 때 ‘딤임팩트’라는 영화를 보면서

대성통곡을 하며 운 이후로

크게 울어본 적 별로 없는데

이 날은 정말 눈물이 막 나더라.

슬퍼서 운게 아니라

뭔가..

속 깊은 곳에서 울화통이 터지더라

140dc1a557e73aff5e0f6474fbe5a573.jpg

20151110_232329.jpg

난 당황하거나 긴장하면

눈 돌아가는 버릇이 있다.

1447144155086.jpeg

얼마 전 집에서 키우는 강아지가

새끼를 낳고

그 새끼들이 눈을 떴는데

1447144076875.jpeg

눈깔이

주인 닮았더라.

140dc1a557e73aff5e0f6474fbe5a573.jpg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