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압)지인들 썰.ssul

그냥 아는 여자 사람 중에

10년쯤 알고 지낸 여자가 하나 있음.

인천 남구 용현동에 사는 Y양인데

20151107_230856.jpg

키는 173cm정도 되고

처음 봤을 때

피부는 정말 백옥같이 하얗고

몸도 정말 슬림했다.

그렇다고 모델같지는 않았고,

키도 큰 게 성큼성큼 저벅저벅 걸어다니는데

꼭 젓가락 같았다.

Y양을 오랜만에 만났는데

20151107_230900.jpg

젓가락이

팽귄이 되어 있더라.

암튼

Y양도 개를 키우고

나도 개를 키워서

같이 마트에 개밥을 사러 갔다.

20151107_230905.jpg

가서

내가 개 사료를하나 골랐는데

Y양이 말하길

그거 맛 없다고 사지말래.

그래서

다른 사료를 고르다가 생각해보니

20151107_230914.jpg

그 애가

개밥 맛을 어찌 아나 싶더라.

그래서 캐물으니

20151107_230918.jpg

한 참을 당황하다

말하길

20151107_230924.jpg

개 사료를 한 번 샀는데

개가 그 사료를 안 먹더래.

하도 안 먹어서

왜 안 쳐먹나.. 고민하다 하나 먹어봤더니

먹을만 하더랜다.

그렇게 개 사료에 눈을 뜨고

20151107_230937.jpg

요즘은

아침에 시리얼 대신 개 사료를 먹는다고.

맛있어서.

20151107_230942.jpg

개 사료가

생각보다 영양분이 많아서

살이 엄청 찐댄다.

암튼

20151107_231024.jpg

이 날

Y양이 항공점퍼같은 옷을 입고 나왔는데

등판에 어썸(AWESOME)이

‘E’하나가 빠진 채 ‘AWSOME’ 이라고

이라고 써있더라.

그걸 갖고 또 한참 놀림.

1446189590993.jpeg

1446189358140.jpeg

결국

Y양은 하루종일 점퍼를 벗고 다녔다.

날도 은근 추웠는데ㅋ

(일베에 올리려고 카톡으로 사진 받음ㅋ)

20151107_231030.jpg

근데

알고보니

AWSOME이나 AWESOME이나

같은 말이래.

둘 다 영알못이라 몰랐음.

사실, 잡스가 나오기 전까지

어썸!이라는 단어가 있는지조차 몰랐음ㅋ

사실

Y양이 지금은 개밥이나 먹으며

몸매를 가리기 위해 거적같은 항공점퍼나

입고 다닌다 해도

20151107_231001.jpg

처음 봤을 때는

몸도 슬림하고 옷도 꽤나 멋지게 잘 입었다.

당시 비비안웨스트우드가

그리 유명하지도 않을 때인데도

온 몸과 악세사리 류를 비비안으로 뒤덮고

비싸진 않아도 시계나 신발까지 전부 한정판으로

두르고 다녔다.

뭔가 레어한게 꽤나 멋져보여

언제부터 그렇게 패션에 신경을 썼냐물어보니

20151107_231044.jpg

초등학교 저학년 때 용돈을 모아

처음으로 엄마가 골라준 옷이 아닌,

자기가 골라 마음에 드는 티셔츠를 하나 샀댄다.

가슴 팍에 자신의 생일 숫자인

숫자 ‘8’이 크게 쓰여진 티셔츠 였는데

20151107_231051.jpg

처음으로 용돈을 모아 산 티셔츠라

애착도 가고 꽤나 마음에 들어

특별한 날이나 사진 찍을 일이 있으면

언제나 그 옷을 입고 나갔댄다.

20151107_231106.jpg

시간이 흘러,

중학생이 되어 학교 클럽 활동에서

추억 어쩌구 해서

유년 시절 사진을 가져오는 시간이 있었는데,

사진을 가져가려 앨범을 보다보니

20151107_231112.jpg

예전에 그렇게 좋아했던

티셔츠에 숫자 ‘8’만 쓰여져 있는게 아니라

영어로 큼지막하게 ‘FOOL’이라고 써있더랜다.

(참고로 나같은 영알못을 위해

알려주자면 FOOL의 뜻은

‘바보, 얼간이, 멍청이’ 이다.)

20151107_231122.jpg

놀이동산에 가서 찍은 사진에도

동물원에 가서 찍은 사진에도

학교 소풍날 찍은 사진에도

모두 FOOL.

20151107_231127.jpg

자유공원 맥아더 장군님 앞에서

찍은 사진에도

자랑스럽게 FOOL이라고 쓰여진 티를

입고 찍었댄다.

FOOL이라고 쓰여진 티를

입지 않은 사진을 고르다보니

학교에 가져갈 사진이 없었더라고.

그 어린 시절

‘멍청이’라고 쓰여진 옷을 입고 다닌

자신을 보며 사람들이 뒤에서 얼마나 웃었을까

생각해보니 너무 창피하더라고.

그 때의 일이 트라우마처럼 남아

패션에 신경쓰기 시작했댄다.

더욱 참을 수 없는 건

20151107_231142.jpg

FOOL이라고 쓰여진 티를 입은

사진 속 자신이 언제나 너무나도

해맑게 웃고 있어서

진짜 바보처럼 보였더랜다.

2015-11-07 02.14.36.png

20151107_230937.jpg

경기도 안양에 사는 사촌들이 있음.

BK, BJ 형제인데

BK가 형이고 BJ가 동생이다.

20151107_231231.jpg

이 둘은

나와 유사한 피를 갖고 태어났음에도 불구하고

형제가 둘 다 잘 생겼다.

거기다가 형은 키가 186cm쯤 되고

동생은 180cm 쯤.

둘 다 키고 크고 잘 생기고 몸도 좋아서,

안양역 앞에 ‘일번가’라고 불리우는

번화가가 있는데 둘이 같이 나가면

사람들이 모델들이 인 줄 알고 막 쳐다보고

그랬다.

근데 이 형제

밖에서 볼 때나 멀쩡해 보이지,

실상은 별 것도 아닌 일에 막 화내고

별 것도 아닌 일에 쓸데없는 재미를 느끼는

허술한 인간들이다.

20151107_231235.jpg

이 형제가

예전에 안양역 앞에 있는

진흥아파트에 살았었는데

진흥아파트는 복도식 12층짜리 아파트였다.

12층 중 12층에 살았었다.

20151107_231240.jpg

그러던 어느 날

BK 형이 외출했다가 집에 왔는데

열쇠를 안 갖고나왔더랜다.

(당시 형제가 살던 집은 도어락이 아닌

열쇠 문이었다. )

20151107_231301.jpg

부모님은 여행가셔서 안 계시고

동생인 BJ에게 전화해보니

계속 전화도 안 받고 해서

집 현관문 앞에 쪼그리고 앉아 기다리는데

20151107_231305.jpg

한참 뒤에

현관문이 슬며시 열리더니

20151107_231327.jpg

BJ가 다 먹은

치킨상자 하나를 들고 나오더랜다.

20151107_231331.jpg

알고보니 형이랑 치킨 나눠먹기 싫어서

BJ가 집에 있으면서도 대답 안 한거였다.

BJ는 형이 밖에 있는지 모르고 증거인멸을 위해

치킨 박스 버리러 나왔다가 형을 마주친거고.

둘이 한참을 말없이 있다가

20151107_231337.jpg

그때부터

형이 동생을 패기 시작하는데

얼마나 무섭고 심하게 팼으면

온 동네 사람들이 다 나와 쳐다봤댄다.

결국 9층 집에서 경찰에 신고해서

BJ는 살 수 있었댄다.

12층 사는데 9층 집에서 신고했을 정도이니..

이 때가

BK가 30살. BJ가 26살.

둘 다 군필이었다.

암튼

형인 BK는 여차저차해서 신기하게도

장가라는 걸 가게되고

동생인 BJ는 우리 동네로 이사와서

몇 년간 같은 동네에서 재밌게 잘 놀았다.

2015-11-07 03.42.54.png

같이 길 바닥에서

고기도 구워먹고

낚시도 하고

같이 취미를 즐기곤 했는데

그러다 BJ가 취업하면서

성결대 앞으로 이사갔다.

같이 취미를 즐기다가 번화한 동네로

이사가서

요즘 무슨 취미가 생겼냐 물어보니

20151107_231358.jpg

성결대 다니는 게이들은 알겠지만

성결대 앞에 큰 길이 있다.

그림에서 파란 화살표가 그려진 길인데

대부분의 성결대 학생들은 저 길로 다닌다.

마을버스도 저 길로 다니고.

그런데 성결대 앞 돈까스+떡볶이 가게 골목 쪽으로

들어가면 그림에서 빨간 화살표로 그려진

길로 다니는 학생들도 있다.

20151107_231414.jpg

주택가 사이에 있는 매우 좁은 길인데

저 길로 다니는 애들은

보통 담배피는 여자애들이 많다고 한다.

여자가 대놓고 큰 길에서 길빵하기 뭐히니

꼭 저 골목으로 오면서 그렇게 담배를 핀댄다.

처음엔 그러려니 했는데

담배냄새가 너무 많이 넘어와서

BJ가 참다참다

20151107_231422.jpg

담벼락에 매달려

소리를 꽥! 질렀는데

20151107_231429.jpg

당시에 길빵하던 여대생이

깜짝 놀라 담배를 떨어트리며

그 자리에서 얼음이 되었댄다.

그런데 그 모습이 너무 웃겨 잊혀지지가

않았다고.

20151107_231435.jpg

그래서

요즘은 퇴근하면 바로 집으로

뛰어가

20151107_231439.jpg

담벼락에 매달려 있다고 한다.

이게 새로운 취미라고.

20151107_231448.jpg

그렇게 담벼락에 매달려 있다가

20151107_231453.jpg

남의 집 담벼락 밑

골목에서

길빵하는 여자애가 보이면

20151107_231501.jpg

빼액~!!!!

하고 소릴 질러 깜짝 놀라게 한다고.

남의 집 담벼락 밑에서 길빵해서

남에게 피해주는 애들이 없어지는

그 날까지.

2015-11-07 03.40.53.png

이 사진에 있는 아이들은

이후 약 25년이 흐른 2015년.

웃통까고 있는, 실루엣조차 진따스러운

아이 하나는 35살의 백수가 되고

아이 하나는

나이 서른에 치킨 때문에 동생을 개패듯이

패는 싸이코가 되고

또 다른 아이 하나는

20151107_231507.jpg

성결대 골목 지킴이가 된다.

20151107_231515.jpg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