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남 되면서 느낀점

이혼남이다.

나는 이 글을 아직 결혼하지 않은 일게이나 결혼한지 얼마 안되는 게이들이 많이 읽어줬으면 한다.

나는 지극히 평범한 일게이다. 비록 흙수저지만 열심히 살았고, 집도 사고, 여행도 다니고, 차도 사고, 열심히 살았다고 생각한다.

비록 지금은 이혼남이지만…

나는 마누라가 바람나서 이혼했는데, 요즘 마누라 바람나는 사람이 한두명이 아니라서 뭐 특별할 것은 없다만,

지나고 나니 내가 충분히 전조증상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너무 무지했던것 같아서 적어본다.

1. 동네 아줌마들 모임

– 동네 아줌마들과의 모임을 만들었는데, 이게 도대체 뭐하는 모임인지 모르겠다.

처음에는 애들 학부모 모임이었는데, 여기에 머중이 무현이가 끼면서, 아주 놀자판 모임으로 변질되어갔다.

이게 처음에는 조신하게 저녁먹고 집에오는 모임이다가,

차츰 귀가 시간이 늦어지고, 모임 횟수도 잦아진다.

알아보니 그 모임중 한명이 나이트 죽순이였는데 (참고로 그년도 바람나서 이혼당함) 그년이 나이트가 좋다고 꼬셔서

다들 나이트로 입겔하게 된거였고, 나이트에서 보빨남들이 보빨해주는거에 신나서 그 ㅈㄹ 하다가,

결국 넘어서는 안될 선을 넘게 되는게 세상 이치 아니겠노?

새벽 두시, 세시까지 아줌마들이 노래방가서 놀았다는거… 완전 개뻥이다.

그시간에 이놈, 저놈 부킹하면서 언놈이랑 떡칠까? 고민하는게 정석이다.

노래방 갔다고 믿은 내가 병신이고, 전화가 안되어도, 노래방 소리에 못들었겠지… 하고 생각한 내가 정말 바보였다.

2. 야한 속옷

– 틀딱충은 아니지만, 40대초라서 결혼한지 조금 되었지만,

나이트를 다닐 즈음, 생판 못본 야한 속옷을 처음 봤다. 그것도 세탁기에서….

나한테는 단한번도 입지 않은 속옷이었는데……..

내가 무감해서 그냥 그러려니 했는데… 나이트갈때나 다른 사람 만날때 그옷을 입었었나보다.

3. 섹스

– 밖으로 나돌아다니기전 그래도 일주일에 두세번은 섹스를 했다.

근데, 어느날부터 굉장히 내 손길을 거부하고, 싫어하는 내색을 하더라.

물론 이건 케바케다. 어떤 ㅂㅈ는 바람필때 미안해서라도 더 섹스를 하고, 과감해진다고 하더라.

참조만 해라. 난 졸라게 나 거부했다.

4. 악순환

– 밖에서 보빨남들이 어떻게 한번 떡이나 쳐볼까 하고 날리는 멘트를 진짜 자기가 예쁘고 좋아서 하는거라고 착각을 하는게

고착화되면, 진짜 자기가 잘난줄 알게 된다. 그러면서 날 보면 진짜 졸라게 한심스러운가 보더라구.

결국 계속 밖으로 돌게 된다.

새로운 모임도 만들고, 그리고 동창밴드를 하면서 동창 모임에도 참석하게 되고…

마누라년은 결국 무슨 구청에서 하는 문화센터에서 하는 모임끼리 나이트가서 떡치다가 나에게 걸렸고,

뒤를 캐고 캐니 동창밴드에서 동창이랑 떡치고 다니는것도 걸렸다. ㅎㅎ.. .떡으로는 ㅆㅅㅌㅊ다.

5. 이혼후 심경

– 저런 ㅆㅅㅌㅊ 떡쟁이랑 이혼할 수 밖에 없는 현실이 안타까워도 어쩔수 없는거 아니노.

이혼한건 후회한적 없다. 아이들의 상처 역시 내가 죄인이라는 생각으로 하나씩 보듬어 가고 있다.

요즘 동창모임, 아줌마들 모임이라고 해서 늦게 들어오면서 전형적으로 말하는 레파토리가 있다.

“아줌마들 다 이렇게 놀아… 새벽까지 노래방갔어. 나이트는 재미삼아 가는거지 이상한 목적으로 가는거 아냐”

앞으로 내앞에서 저렇게 말하는 년 있으면 진짜 ㅂㅈ를 콘크리트로 막아버릴거다.

이혼은 좋은거 절대 아니다.

하지 말아야 하는거지만… 처음부터 저런 개걸레였으면 결혼도 하지 않았을거다.

물론 남 핑게대는것은 아니지만, 분명 첫 모임의 그 걸레년의 꼬임만 없었더라면… 좀 상황이 달라졌겠지.

물론 전마누라년도 끼가 있으니 솔깃 했겠지만…

일게이들은 이혼하지 않고, 그냥저냥 인생 재미있고 행복하게 살길 희망한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